Home > 나의 생각, 나의 삶
 
 
   
 
AlphaGo
2016-03-16
715
AlphaGo

사람이 고안해 낸 전산프로그램(AlphaGo)이
과연 바둑 천재 이세돌을 뛰어넘는 능력을 발휘할 수 있을 것인가를
가늠하고자 겨뤄보는 세기적인 빅 매치가
세계인의 뜨거운 관심을 이끌어 내며 이세돌의 패배로 오늘 막을 내렸다.
이런 최고의 대국이 서울 한복판에서 개최 되는 대는
우리나라에 자랑스러운 이세돌이라는 천재가 있었기 때문일 것이다.

이 대국은 한 천재와 집단 천재와의 대결이라는 면에서
시작부터 불공정한 대국이었다고 할 수 있었다. 그러나,
프로그램의 능력이 인간의 두뇌의 기능을 압도하기까지 발전할 수 있을까? 하는
의구심과 함께 이세돌의 승리를 예견하는 많은 바둑인들과 대국을 지켜보는
많은 관중들에게 이 9단의 패배는 큰 충격을 안겨주었다.
당분간 이런 저런 말들이 소나기처럼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.

이세돌 9단은 매 대국을 마치고 취재진 앞에서
알파고가 생각보다 강했다고 하며 자신의 깊은 속내 감정도 밝혔다.
승리자 알파고는 말이 없었다. 프로그램을 개발한 회사의
데미스 허사비스는 자신들의 프로그램의 능력을 시험하고
약점을 보완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힐 뿐 이었다.
정해진 룰 안에서 목표를 향한 계산을 수행함에 있어서
슈퍼컴퓨터를 이길 수 있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. 다만 학습한 결과를 토대로
상황판단능력을 구현해내는 프로그램의 알고리즘이 매우 정교했다는 점에서
알파고의 승리에 담긴 의미는 크다고 할 수 있다.
이런 연유로
인공지능이 인류를 파멸 시킬 것이라는 우려를 듣는다.
인류는 인공지능의 지배를 받게 될 것이라는 비관적 전망도 한다.
모두 인공지능에 대한 통제상실을 우려함에서 비롯된 견해 들이다.

인공지능(AI, Artificial Intelligence)은 인간이 고안해 낸 도구(tool)이다.
도구는 통제 아래에 있을 때만 존재감이 있다.
도구에 인격을 부여할 수 있다는 생각은 망상이다.
알파고가 아무리 바둑을 잘 둔다할지라도 사람처럼 대국을 즐길 수 있다거나
존중과 겸양이 있는 인간의 바둑세계를 넘보지는 못한다.
알파고는 인간이 만든 걸작은 될 수 있어도
조물주의 작품인 인간처럼 영혼을 가질 수 없기 때문이다.

이번의 바둑대국은 인공지능이 미래 사회에 가져올 변화가
만만치 않을 것임을 입증해 주는 또 하나의 이유가 되었다.
인간에게만 부여된 재능이 무엇을 위해 발휘 되느냐에 우리의 미래도
달려 있다는 생각에 이르며 다이나마이트의 발명과 쓰임을 생각하게 된다.
미국의 총기규제에 대한 논쟁을 떠올리게 된다;
“The only thing that stops a bad guy with a gun is
a good guy with a gun.“(National Rifle Association, USA).
얼마 간 세월이 지난 다음에
gun의 자리에 AI가 들어서는 논쟁이 없기를 소망한다.

인간은 인간으로 남아 있을 때 이 우주에서
가장 뛰어나며 가장 아름다운 피조물이 됨을 잊지 않는 지혜가 필요하다.
(2016. 03. 15. srKim)